“연구산업에서 과학기술의 내일을 찾았다”
상태바
“연구산업에서 과학기술의 내일을 찾았다”
  • 김희연
  • 승인 2019.11.22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산업 컨퍼런스 2020’개최
▲ 포스터
[AAnews]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2일 연구산업의 성과를 확산하고 미래 전략을 공유하기 위해 ‘연구산업 컨퍼런스 2020’을 서울가든호텔에서 개최했다.

특히 연구장비에 초점을 맞추어 진행된 이번 컨퍼런스에는 대학, 출연 등의 연구자와 민간기업 관계자 등 약 500여명이 모여 그간의 성과를 공유하는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연구자와 기업들 간 만남과 네트워크 구축의 기회를 제공하는 연구산업 컨퍼런스는 2017년을 시작으로 올해 3회째를 맞이했다.

연구산업은 분업화와 아웃소싱을 통해 연구개발의 생산성 및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그리고 그 활동은 연구성과의 사업화 전 과정에서 핵심 연구개발에 연동되어 결실을 맺는다.

이렇듯 연구개발 활동 전반에서 개방성을 추구하다 보니 산·학·연 간 믿음과 협력이라는 비옥한 토양이 있어야 꽃을 피울 수 있다. 컨퍼런스는 연구개발 관련자들을 한자리에 모으고 전략과 비전공유 등 교류를 촉진하는, 연구산업 성장의 밑거름이 되고 있다.

올해 행사는 연구장비를 핵심 주제로 해 구성됐다. 연구장비는 연구산업의 다양한 분야 중에서도 기초·원천기술부터 제품화까지 사업화의 전 단계가 촘촘히 연결된 분야로 해외 장비 비중이 높아 국산화를 위한 지원이 절실히 요구되는 분야이기도 하다.

이러한 중요성을 반영해 이번 행사에는 장비 관련 출연인 한국표준과학연구원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이 주관기관으로 참여해 연구장비산업의 발전을 위한 논의 기회를 마련했다.

각 기관은 우수한 장비기술 바탕의 기술이전·창업 사례를 소개하고 기관별 특화된 연구장비 지원전략 및 비전을 공유하는 등, 연구장비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전문가 및 관계자들과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행사 1부에서는 연구산업의 주제와 대표성과를 홀로그램 동영상으로 생동감 있게 보여주고 연구산업의 발전과 중소기업 기술지원에 힘쓴 24명의 유공자에 대해 과기정통부장관 표창을 수여하는 등 그간의 성과를 되돌아보았다.

행사에 참여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노웅래, 박선숙의원은 “연구산업이 한걸음 한걸음 미래로 나아가고 있는 것이 느껴진다”며 “연구산업이 지향하는 협력 기반의 연구개발 생태계가 하루빨리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주관기관별 세부행사로 꾸며진 2부는 풍부한 구성으로 많은 관계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기획재정부와 함께 기획했던 ‘2019년 과학기술인협동조합 공모전’에 대한 시상식이 진행됐고 연구산업 협업라운드를 통해 산업분야별 이슈와 비전도 논의됐다.

아울러 연구장비에 대한 기관별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지고 기업의 기술애로 해결을 위한 상담·홍보부스가 운영돼 중소기업 관계자들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기도 하는 등, 다채로운 행사로 참석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우리나라 연구개발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연구산업이 추구하는 협업 생태계에 거는 기대가 크다”며 “오늘 행사에서 공유된 성과들이 우리나라 과학기술계에 더 큰 선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지지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