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집 찰스’ 방글라데시 줌머족 니킬, 한국인 박민수가 되다.
상태바
‘이웃집 찰스’ 방글라데시 줌머족 니킬, 한국인 박민수가 되다.
  • 김성훈
  • 승인 2021.11.1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줌머족 니킬, 한국인 박민수가 되다.
▲ 출처: KBS
[AAnews] 오는 화요일 KBS1 ‘이웃집 찰스’ 312회에는 방글라데시에서 온 박민수 씨가 출연한다.

박민수 씨는 방글라데시의 다수인 벵골족과는 왕조부터 언어, 종교까지 다른 방글라데시 소수민족인 줌머족 출신이다.

그는 방글라데시 정부의 탄압과 학살을 피해 2002년 난민으로 한국에 와 난민 인정을 받고 2012년 한국에 귀화까지 했다.

2009년, 아내 수미타 씨와 결혼 후 귀여운 두 딸 박니디, 박디골이의 아빠가 된 민수 씨. 낯설었던 한국에서 지금까지 버틸 수 있던 이유는 주변 사람들의 도움과 소중한 가족 덕분이라는데 좋은 사람들과 더불어 19년째 한국에서 생활하고 있는 민수 씨의 일상을 함께 만나본다.

민수 씨는 한국에 와 천막 공사 일을 하며 배운 기술로 사업을 하고 있다.

오랜 경험으로 카리스마 있게 현장을 지휘하는 박민수 씨. 사장님으로서 또 한국 생활 선배로서 줌머인을 직원으로 고용해 한국 정착을 돕고 있기도 하다는데 그간 이웃집 찰스에서 외국인들의 일상을 통해 다양한 직종을 만나봤지만, 천막 작업 소개는 처음. 민수 씨를 통해 생소하고 흥미로운 천막 작업의 현장 속으로 들어가보자. 한국 생활 초반부터 지금까지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는 민수 씨. 제작진이 만나는 사람마다 입이 마르도록 민수 씨 칭찬을 늘어놓는 건 물론 늘 양손 무겁게 이것저것 챙겨주시는 감사한 분들이 많다는데. 이제는 받은 만큼 베풀고 싶어 봉사활동에 나섰다 그는 후원 물품을 전달하고 봉사활동을 잘 마칠 수 있을까? 난민에서 사장님이 되기까지 끝없이 노력한 박민수 씨. 하지만 일 때문에 가족들과 보내는 시간이 적어 미안함이 컸다고. 그런 민수 씨 가족이 오랜만에 나들이에 나섰다는데 11월 16일 오후 7시 40분, KBS 1TV ‘이웃집 찰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