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 재방한 중에 지병이 악화된 콜롬비아 참전용사 치료에 적극 나서
상태바
보훈처, 재방한 중에 지병이 악화된 콜롬비아 참전용사 치료에 적극 나서
  • 김성훈
  • 승인 2021.11.15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훈처, 재방한 중에 지병이 악화된 콜롬비아 참전용사 치료에 적극 나서
[AAnews] 국가보훈처는 지난 8일부터 5박 6일 일정으로 방한 중인 참전용사 중 한 분인 ‘알바로 리까우르떼 곤잘레스’ 콜롬비아 참전용사가 지병이 악화되어 충남대학교 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방한은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의 날’을 맞아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개최된 국제추모식 참석 등을 위해 방문한 것으로 보훈처에서는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한 분 한 분을 정중한 예우로 초청행사를 진행했다.

‘알바로 리까우르떼 곤잘레스’ 참전용사는 1952년 12월부터 1954년 5월까지 해군으로 한국전쟁에 참여해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헌신했다.

알바로 참전용사는 특별히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이번이 생애 마지막 방문이 될 수도 있다며 한국방문을 간절히 원했고 아들과 함께 콜롬비아 한국전 참전 7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을 찾게 됐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초청행사 일정 중 11일에 지병인 담낭결석 등으로 이상증세를 보였고 보훈처에서는 참전용사를 충남대병원으로 신속히 모셔 지병 치료를 적극 지원했다.

아울러 보훈처에서는 알바로 참전용사의 건강이 회복되어 본국으로 다시 돌아가실 수 있도록 간절히 기원하고 있다.

한편 이번에 방한한 나머지 7개국 참전용사와 가족들은 12일까지 초청 일정을 마무리하고 오늘 모두 자국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