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의 국유림 명품숲, 횡성 ‘상안리 소나무·낙엽송 숲’ 선정
상태바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횡성 ‘상안리 소나무·낙엽송 숲’ 선정
  • 김성훈
  • 승인 2021.11.15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빛 물든 만추의 계절에 걷기 좋은 숲
▲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횡성 ‘상안리 소나무·낙엽송 숲’ 선정
[AAnews] 산림청은 11월 추천 국유림 명품숲으로 울창한 소나무와 금빛 단풍이 가득한 강원도 횡성군 안흥면 상안리의 소나무·낙엽송 숲을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강원도 횡성군 안흥면과 평창군 방림면을 연결해 주는 문재터널이 생기면서 잊힌 옛길 주변으로 국유림 명품숲이 있다.

숲으로 들어가는 숲길 양편으로 새하얀 자작나무를 타고 오른 울긋불긋 담쟁이와 황금빛 단풍이 만추의 정취를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다.

임도를 따라 고즈넉한 숲길을 약 2km 걷다 보면 금빛으로 물든 아름드리 낙엽송 명품숲이 찾는 이를 반기며 자리하고 있다.

1938년 조림한 낙엽송 숲은 60ha 규모로 넓게 분포하고 있으며 최고 나무높이 37m, 가슴높이 지름이 60㎝에 달하는 우량한 대경목이 장대한 숲을 이루고 있다.

특히 명품숲 정상부의 오래된 아름드리 소나무와 조화를 이루며 명품숲의 주인으로 성장하고 있다.

낙엽송은 수간이 통직하고 잘 자라며 목재용도로 활용이 많이 되어 우리나라 대표적인 조림 수종이다.

단일수종으로는 소나무 다음으로 우리나라에 많이 자라고 있다.

특히 낙엽송은 초봄 연두색 신록과 가을의 황금빛 단풍이 아름다워 숲을 더욱 풍성한 색감으로 물들인다.

산림청 홍천국유림관리소는 이곳 소나무와 낙엽송 명품숲에 야외학습장, 관망대, 쉼터 및 숲 탐방로 등을 조성해 국민에게 숲을 개방하고 있다.

숲길은 모두 4개의 탐방길로 구분되어 거리와 체력에 따라 숲길을 선택할 수 있으며 그리 험하지 않고 잘 정비되어 가벼운 산행을 즐길 수 있다.

산촌 일자리 창출 일환으로 지역 공동체에서 숲해설 활동을 하고 있으며 사전 예약을 하면 숲해설사와 동행하는 숲 안내가 가능하다.

횡성군 안흥면 상안리 산90-1에 위치한 ‘상안리 소나무·낙엽송 명품숲’의 자세한 방문 안내는 산림청 홍천국유림관리소로 문의하면 된다.

주요원 산림청 국유림경영과장은 “횡성의 소나무·낙엽송 명품숲은 이 가을에 편안하게 걷기 좋은 숲”이라며 “인근의 청태산자연휴양림과 횡성의 한우거리 등 다양한 지역 명소와 함께 국유림 명품숲을 방문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