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자가통신망, 3년 반 만에 사업비 전액 회수 효과
상태바
대구시 자가통신망, 3년 반 만에 사업비 전액 회수 효과
  • 김성훈
  • 승인 2021.11.1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로 시설의 중복투자 방지와 효율적인 이용을 위해 조례 제정
▲ 대구광역시청
[AAnews] 대구시가 행정, 방범, 교통, 도로 재난, 재해, 교육, 각종 CCTV 등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구축한 자가통신망이 운영 3년 6개월 만에 사업비 전액을 회수하는 효과를 거두고 흑자로 돌아섰다.

대구시 자가통신망은 매년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회선임대료를 획기적으로 절감하기 위해 통신사에 의존하지 않고 대구시가 직접 구축하고 관리하는 독립적인 정보통신망으로 2016년부터 사업비 190억원을 투입해 2019년 1월에 망 구축을 완료한 바 있다.

자가통신망은 시 전역 775km에 이르는 광케이블 인프라를 이용해 370개 행정기관에 연결돼 있으며 8개 분야 4,400여 개소에 대용량 데이터 처리가 가능한 초고속 광대역 자가통신망을 공급해 보안성, 안전성이 뛰어난 고품질의 스마트 시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자가통신망의 메인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스마트광통신센터가 올해로 개소 4주년을 맞게 됐으며 2018년 상반기부터 본격 운영을 시작해 2021.10월 말 현재, 연간 통신비 87억원의 절감 효과와 함께 스마트도시로서 명실상부한 필수 공공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대구시는 자가통신망의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운영과 시설의 중복투자 방지 및 이용 활성화를 위해 전국 최초로 조례 및 시행 규칙을 제정해 시행하고 있다.

또한, 스마트광통신센터 홍보관을 시민들에게 무료로 개방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근간이 되는 광통신 시설 및 스마트시티 관련 각종 콘텐츠를 연간 3,000여명의 시민들이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고 코로나19로 인해 일시 중지된 홍보관을 2022년부터는 정상 운영할 계획으로 타 시도 및 각급 기관에서도 벤치마킹 방문이 끊이지 않고 있다.

대구시는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적용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며 자가통신망을 이용해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상수도 원격검침, 보안등 관제, 노상 주차장 관리, 성서·염색공단 환경 모니터링 등의 서비스를 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기반 자가 통신망과 교통흐름을 개선하는 AI기반의 스마트 교통체계 자가통신망 사업을 확대 추진 중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 보안성과 경제성이 뛰어난 대구시 자가통신망이 전국에서 가장 우수한 스마트시티 인프라로 자리매김했으며 행정은 물론 다양한 스마트시티 서비스에 적용해 예산 절감과 함께 시민들의 통신복지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