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 “엄마 꼭 찾아줄게” 간절한 약속.유선호 마음 움직였다 윤정훈 살리기 위해 노력
상태바
김새론, “엄마 꼭 찾아줄게” 간절한 약속.유선호 마음 움직였다 윤정훈 살리기 위해 노력
  • 김성훈
  • 승인 2021.09.0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다름, '전교 꼴등과 친구' 아들 못마땅한 부모에 “어른의 생각이 때론 악령의 생각이네요” 사이다 일침
▲ <사진제공> 카카오엔터테인먼트
[AAnews] ‘우수무당 가두심’ 김새론, 남다름, 유선호가 퇴마, 심폐소생술, 빙의 3콤보로 생과 사를 오가던 전교 꼴찌 윤정훈을 가까스로 살렸다.

김새론은 악령이 전교 꼴찌의 생명을 앗아가려고 혈안이 된 상황, 윤석화가 악령을 쫓을 때 쓰던 도끼를 장착하며 본격 정면승부를 예고했다.

긴장감과 서늘함이 한껏 고조되며 퇴마 드라마의 마력을 과시했다.

또한 남다름은 김새론이 우등생만 사람 취급하는 그릇된 생각을 품은 어른들을 상대해야 하는 상황에서 놓이자 그녀의 손을 꼭 잡으며 편이 되어 줘 뭉클한 엔딩을 선사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우수무당 가두심’은 원치 않는 운명을 타고난 소녀 무당 가두심과 원치 않게 영혼을 보게 된 엄친아 나우수가 위기의 18세를 무사히 넘기기 위해 함께 미스터리를 파헤쳐가는 고교 퇴마로그다.

지난 3일 공개된 7화에서는 두심과 우수, 현수가 합심해 악령에게 빙의돼 생과 사를 오가던 친구 일남을 가까스로 살리는 짜릿한 스토리가 그려졌다.

앞서 우수는 두심을 향한 진심을 고백하며 달달한 분위기를 만들었지만, 우수모가 등장하며 산통을 깼다.

우수가 갑자기 이상해진 이유가 두심 모녀 때문이라고 오해한 우수모는 흥분한 나머지 효심의 뺨까지 후려쳤다.

두심은 효심을 함부로 대하는 우수모에게 화가 났고 우수를 차갑게 밀어냈다.

우수는 전교 꼴등과 어울리는 전교 1등 아들을 못 마땅해하는 아버지에게 “저 공부 못하면 자식 취급도 안 하실 거예요?”고 따져 물은 뒤 “어른의 생각이 때론 악령의 생각이네요”며 성적 지상주의 어른들의 그릇된 생각에 사이다 일침을 가했다.

두심은 일남이 학교를 찾았다는 소식에, 할머니 무당 묘심이 악령을 쫓아낼 때 사용하던 도끼를 챙겼다.

또한 딸이 위험할까 말리는 효심에게 “여기까지 왔는데 관둘 수 없어”며 이전과는 달라진 결심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두심과 우수는 늦은 밤 교실 창틀에 위태롭게 앉아 있는 일남을 발견했다.

악령이 일남이 혼자 있는 틈을 타 그의 몸에 들어갔던 것. 두심은 일남에게 빙의한 악령을 공격했고 악령이 빠져나오도록 주문을 외웠다.

그러나 악령은 두심과 우수를 쳐낸 뒤 일남이 창밖으로 몸을 던지도록 했다.

일남은 육체로부터 퉁겨졌고 “설마 나 죽은 거야?”며 혼란스러워했다.

일남의 투신을 눈앞에서 목격한 우수는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

두심은 이때 등장한 현수에게 “일남이 몸속에 들어가”고 도움을 요청하며 “내가 꼭 엄마 찾아 줄게”고 약속했다.

현수의 애원을 그간 외면했던 두심의 변화가 현수의 마음을 움직였다.

결국 현수는 일남에 몸에 들어가 그를 응급실로 데려갔다.

두심의 퇴마, 우수의 심폐소생술, 현수의 빙의가 죽어가던 일남을 가까스로 살렸다.

악령의 실체를 확인한 우수는 “너무 답답하고 화가 나. 화가 나서 견딜 수가 없어”고 분노를 쏟아냈다.

두심은 “우리 포기하지 말고 그놈 꼭 잡자”며 의지를 다졌다.

전교 꼴등 먹잇감을 처음으로 놓친 악령은 폭주했다.

사선생의 몸을 빌려 배후인 경필까지 공격했다.

악령은 “이번 꼴등 놓쳤어. 가두심을 죽여서 그 영혼을 내가 가질 거야”며 폭발했다.

경필은 부적을 꺼내 악령을 겨우 가두며 “감히 날 건드려?”고 분노를 쏟아내 소름을 유발했다.

영상 말미에는 교장실에서 호출된 두심이 경필과 우수 부모를 맞닥뜨리자 ‘깜빡했다.

악령만 상대해야 하는 게 아닌 걸’이라고 속으로 생각하며 난감한 표정을 짓는 아슬아슬한 상황이 연출됐다.

하지만 이내 등장한 우수가 자신의 손을 꼭 잡아주자 ‘깜빡했다.

내 편이 있다는 걸’이라고 안심하며 우수의 손을 맞잡았다.

두심과 우수의 꼭 잡은 손은 성적지상주의 교장과 부모들의 편견에 맞서 외로운 아이들에게 '너는 혼자가 아니다'라는 메시지를 던지며 가슴 뭉클한 엔딩을 완성해냈다.

매회 쉴 틈 없는 폭풍 전개가 이어지며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우수무당 가두심’. 두심과 우수가 어른들의 편견을 물리치고 악령과의 싸움에서 이기고 친구들을 지켜낼 수 있을지, 또 현수는 두심의 도움으로 잊어버린 엄마를 과연 만날 수 있을지 8화에서 펼쳐질 스토리에 기대감이 솟구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