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부터 철도운전·관제 면허시험“디지털 방식 도입”
상태바
7일부터 철도운전·관제 면허시험“디지털 방식 도입”
  • 김성훈
  • 승인 2021.07.0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지필시험→컴퓨터 기반시험 전환…편의성·효율성 확대
▲ 7일부터 철도운전·관제 면허시험“디지털 방식 도입”
[AAnews]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철도차량 운전업무종사자 및 철도교통 관제사 면허취득을 위한 필기시험을 기존 지필시험에서 컴퓨터 기반시험으로 전환해 오는 7일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CBT방식에서는 시험문제의 배포, 채점, 결과집계 등 전 시험과정이 디지털방식으로 실시간 처리되어 시험의 공정성 확보는 물론, 시험 종료 즉시 합격여부를 확인 할 수 있어 응시자 편의성이 대폭 확대됐으며 기존 시험방식에서는 1회 평균 700여명의 전국 응시생이 1개 지역 시험장소에 집합해 응시했으나, 이제는 서울, 경기 등 전국 8개 공단 지역본부에 시험장이 마련되고 또한 시험 횟수도 연 8회에서 20회 이상으로 확대되어 응시생이 선호하는 시험일자와 장소를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교통안전공단은 CBT방식 도입 전, 지역별 교육훈련기관에 안내자료 배포, 모의 테스트, 의견수렴 등을 실시했고 시행초기에 진행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이례사항 등에 대비할 계획이며 CBT시스템 운영상태, 지역별 응시현황 등 CBT시행 결과분석을 바탕으로 향후 개선사항을 발굴하고 필요 시 시험장 추가 및 연간 시험횟수 확대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CBT 시행에 맞추어 기존 단순 암기식문제 출제방식 외 철도운전·관제업무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고유형, 인적오류, 비상조치에 관한 사례형 문제출제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훈련단계부터 응시생들이 철도사고 예방을 위한 실질적인 지식·기술의 습득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동기부여하고 향후 현장업무에서 사고발생 시 대처능력 향상과 인적실수에 따른 사고예방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강희업 철도안전정책관은 “이번 시험방식 개편을 통해 철도운전·관제자격을 준비하는 교육훈련생들이 보다 편리하게 면허시험에 준비할 수 있고 디지털방식의 도입을 통해 시험의 공정성을 확보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전문성을 지닌 철도인력을 양성할 수 있도록 자격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