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한 레코드샵' 5번째 게스트, 인테리어 전문가 3人 임성빈 X 조희선 X 제이쓴
상태바
'신비한 레코드샵' 5번째 게스트, 인테리어 전문가 3人 임성빈 X 조희선 X 제이쓴
  • 김성훈
  • 승인 2021.02.19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간은 사람을 닮는다”…임성빈과 제이쓴이 밝힌 결혼 전 신다은 X 홍현희 집은?
▲ <사진 제공>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
[AAnews] ‘신비한 레코드샵’에서 셀프 인테리어의 달인인 제이쓴이 결혼 전 아내 홍현희를 닮은 집을 보고 '멘붕'에 휩싸인 이유를 전격 공개한다.

제이쓴은 급기야 홍현희가 살던 집을 그대로 둘 수 없어 전부 뜯어고쳤다는 비하인드를 전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오늘 방송되는 JTBC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에서는 인기 인테리어 디자이너 임성빈, 조희선, 제이쓴이 출연해 인생곡에 얽힌 사연을 소개하며 즐거운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이날 웬디는 공간 디자이너 임성빈에게 “이제껏 가장 기억에 남는 집이 결혼 전 아내가 살던 집이라고”고 물었다.

임성빈은 '충격'이라는 표현을 쓰며 “제가 가본 집 중에 컬러가 너무 많은 거다 놀이동산 같았다 하나하나를 보면 너무 닮아 있었다”며 “ 에너지가 밝다 그게 그대로 담겨 있던 집이었다”고 답했다.

“공간은 사람을 닮는다”라는 말에 모두가 수긍한 가운데, MC 윤종신은 제이쓴에게도 “현희 씨 집에 갔을 때 어땠냐”고 질문했다.

생각만 해도 웃긴다는 듯 제이쓴은 “처음에 결혼을 약속하고 살던 전셋집 계약이 끝나서 홍현희 씨 집에 들어갔는데.”며 말을 잇지 못해 눈길을 끌었다.

결국 자신의 스타일로 홍현희 집의 인테리어를 다시 해야 했다는 제이쓴. 결혼 전 홍현희의 성격을 닮았다는 집의 충격적 비주얼이 어땠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제이쓴은 또 이날 풍수지리를 맹신하는 '홍현희 토크'로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그는 신혼집을 공개하는 가운데, 이 집을 구할 당시 홍현희가 제시한 풍수지리적인 근거들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다.

특히 홍현희의 제스처와 말투를 빙의한 듯 똑같이 따라 하는 제이쓴에게 MC들은 “개그맨으로 오해받을 만하네”며 배꼽을 잡았다.

제이쓴은 “ 너무 재밌다”며 홍현희를 챙기는 모습으로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이 외에도 제이쓴이 홍현희와 비밀 연애 중 함께 즐긴 스페인 여행에서 그녀와 결혼을 결심한 이유부터 홍현희와 꿈의 집을 만들고 있는 행복한 근황, 그리고 그가 특별히 목청을 높여 이뤄진 싱그러운 라이브 무대 또한 오늘 오후 9시 방송되는 ‘신비한 레코드샵’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