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는 감기약이 아니다
상태바
항생제는 감기약이 아니다
  • 김희연
  • 승인 2020.11.16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생제 내성 극복을 위한 항생제 내성 예방수칙 준수
▲ 항생제는 감기약이 아니다
[AAnews] 질병관리청은 ’세계 항생제 내성 인식주간‘을 맞아 항생제 내성을 극복하기 위한 항생제 내성 예방 수칙 준수 및 실천을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는 항생제 내성이 인류가 당면한 공중보건 위기가 될 것임을 경고하고 있으며 항생제 내성 극복을 위해 사람과 가축, 식품 및 환경 분야를 포괄한 다양한 분야의 노력이 필수라고 강조하고 있다.

‘18년 국내 인체 항생제 사용량은 29.8로 OECD 25개국 평균보다 높은 수준으로 우리 정부는 항생제 내성 예방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동참해 보건의료와 농·축·수산, 식품, 환경 분야를 아우르는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항생제 내성 인식주간은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의 일환으로 일반국민이 동참해 인식개선 및 실천 수칙을 준수함으로써 국가 대책을 견인하는 데에 의미가 있다.

항생제 내성 예방을 위해 불필요한 항생제 사용을 줄이고 올바른 항생제 사용에 대한 인식 개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우리나라는 부적절한 항생제 처방이 27.7% 수준이고 항생제가 필요 없는 감기 환자에서 항생제 처방이 높다.

일반인 대상 항생제 내성 인식도 조사에 따르면, ‘항생제가 감기 치료에 도움이 된다’, ‘항생제 복용기간을 지키지 않고 임의로 중단해도 된다’, ‘감기로 진료 받을 때 항생제 처방을 요구한 적이 있다’는 응답이 여전히 높은 수준으로 항생제에 대한 인식개선이 선행되어야 한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항생제의 올바른 사용과 내성 예방을 위해 의료인뿐 아니라 국민 모두가 동참해 항생제 내성 예방 수칙을 준수하고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청은 항생제 내성 예방에 대한 수칙 준수 및 실천을 돕고자 홍보물을 제작해 질병관리청 소셜 채널 및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 등으로 게재할 예정이다.

홍보물은 일반인용과 의료인용으로 제작되어 항생제 올바른 처방과 복용 오·남용 등을 주제로 영상물 3편과 항생제 내성 예방 수칙이 담긴 카드 뉴스 및 포스터 등으로 구성됐다.

또한,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캠페인 음원도 제작해 항생제의 올바른 사용을 위한 실천을 촉구하고자 했다.

영상물과 카드뉴스 등 홍보자료는 질병관리청 누리집과 소셜 채널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아울러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국민 인식 제고 및 실천 등 항생제 내성 예방을 위한 범국가적 노력과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대책의 지속적 추진으로 국민건강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