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제약 관계자, 코로나19 대응방안 논의
상태바
한-아세안 제약 관계자, 코로나19 대응방안 논의
  • 김희연
  • 승인 2020.11.16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아세안 GMP 조사관 교육·컨퍼런스 온라인 개최
▲ 식품의약품안전처
[AAnews]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아세안 10개국 의약품 분야 규제당국자와 국내 제약·바이오업계 관계자가 참여하는 2020년 한-아세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조사관 교육과 컨퍼런스를 오는 25일부터 3일간 개최한다.

이틀간 진행하는 ‘GMP 조사관 교육’에서는 원료의약품 제조·품질관리 기준과 국내 의약품 제조업체 우수 운영사례를 공유하고 제약업계가 참여하는 ‘컨퍼런스’에서는 코로나19 시대의 제약산업 환경 변화와 GMP 규제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각국에서 도입하고 있는 ‘제조업체 원격 실태조사’ 등 규제환경 변화에 따른 경험을 공유하고 새로운 대응 전략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편 2015년부터 진행해 온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진행한다.

식약처는 이번 행사가 우리나라와 아세안 국가 간 의약품 GMP 관리체계에 대한 상호 이해를 증진시키고 이를 바탕으로 상호신뢰와 협력을 다져 함께 발전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국내 의약품 GMP 관리체계의 우수성을 아세안 국가 규제당국자 등에게 알려 국내 제약업계가 아세안 시장으로 진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국내 의약품 수출지원을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