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 시대의 경제학, 사회적경제가 어려운 당신을 위한 이야기
상태바
위기 시대의 경제학, 사회적경제가 어려운 당신을 위한 이야기
  • 김희연
  • 승인 2020.11.16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CLASS e’ 사회적경제 강연 프로그램 방영
▲ 고용노동부
[AAnews] 한국사회적기업기업진흥원은 EBS와 함께 '위기 시대의 경제학, 사회적경제'를 주제로 EBS 'CLASS e' 프로그램을 방영한다.

EBS 'CLASS e'는 기존 단발성 강연 프로그램과 차별화해 해당 분야 전문가가 깊이 있는 지식 콘텐츠를 전달하는 정통 아카데미즘을 지향하는 방송 프로그램이다.

오는 16일부터 27일까지 총 10회로 구성된 '위기 시대의 경제학, 사회적경제' 강연에는 경제학자 우석훈 교수와 김인선 진흥원장이 참여한다.

‘88만원 세대’, ‘사회적 경제는 좌우를 넘는다’의 저자 우석훈 성결대학교 교수는 대공황과 세계대전, IMF 경제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 등 세계적 위기가 닥쳤을 때 시장과 정부가 돌보지 못한 부분을 메꾸며 성장해온 사회적경제의 이야기를 7회에 걸쳐 전한다.

또한, 한국의 사회적경제 관련 법제화 과정을 통해 사회적경제에 대한 이념적 고정관념을 탈피하며 영화 ‘카모메식당’에서 친숙한 사회적경제의 모습을 발견하고 지역 생협, FC바르셀로나, 서울우유 등 일상적 사례를 소개해 시민들이 사회적경제와 가까워질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이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시민과 사회적경제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고민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이후 김인선 원장은 지속 가능한 내일을 위한 시민의 행동과 결합한 사회적경제의 흥미로운 이야기를 3회에 걸쳐 풀어낸다.

성수동 소셜밸리, 목포 괜찮아마을 등 청년 세대가 사회와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회적경제를 실천하는 모습을 소개함으로써, 미래 세대가 일상과 직업을 통해 사회적경제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또한 MZ세대 중심으로 화두 되는 가치소비 등 일상 속 누구나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을 제안함으로써 누구나 사회적경제를 통해 지속 가능한 내일을 만드는 주체임을 일깨우고자 한다.

김인선 원장은 "청소년을 비롯한 전 국민이 사회적경제가 결코 우리 삶과 동떨어진 세계가 아니라, 이웃과 지구를 살피고 따뜻한 가치를 만드는 일상의 실천으로 만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