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탄희 의원, 청년을 위한 ‘청년파산방지법’ 대표 발의
상태바
이탄희 의원, 청년을 위한 ‘청년파산방지법’ 대표 발의
  • 김희연
  • 승인 2020.11.13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 상품, 대학원생 확대 지원해 학업중단이 없어야
[AAnews]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탄희 의원은 한국장학재단의 지원사업 중 하나인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 대상에 대학원생을 포함하는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법’과, 고금리로 대출받은 대학생들의 이자를 저금리로 감면해주는 내용을 담은 ‘한국장학재단법’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청년 빈곤의 시작은 ‘학자금 대출’이다.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은 대학생들이 재학 중 이자 부담 없이 학자금을 빌렸다가, 취업한 다음부터 갚아 나갈 수 있도록 하는 제도이다.

그러나 현행법상 대학원생은 ‘취업 후 상환학자금대출’ 상품을 이용할 수 없도록 제한하고 있어, 대학원생을 포함해 등록금 부담을 완화해야한다는 의견이 꾸준히 제기되어왔다.

그리고 현재 1%대의 저금리 시대가 이어짐에도 불구하고 2012년 이전에 대출을 받은 대학생들은 3.9~5.7%의 높은 이율로 학자금 대출을 상환해 나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청년층의 주요 경제활동 지표는 전반적으로 나빠지고 있다.

2020년 청년층의 고용률은 전년 대비 1.4%p 하락하고 실업률은 0.3%p 증가했다.

그뿐만 아니라, 20대 파산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다.

대법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체 개인파산 신청은 15.4% 감소했지만, 20대 파산 신청은 1.2배로 증가했다.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법’ 개정안은 이용대상에 대학원생을 포함하고 과도한 대출로 발생하는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 대출한도, 대출가능 연령 및 상환면제 연령을 정해 학자금 대출재정이 건전하게 운영되도록 하고자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국장학재단법’개정안에는 20·30대 청년층의 대출이자 부담을 완화하는 법적 근거가 마련된다.

전환 대출의 시행대상의 범위를 2012년 12월 31일까지 확대하고 전환 대출로 허용하는 시기를 3년으로 늘리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탄희 의원은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 대상에 대학원생의 포함이 늦어질수록 돈이 없어 대학원 과정을 포기하는 학생들이 증가해 쏠림현상도 가속화될 것”이라 강조하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난, 취업난 속에서 전환 대출의 대상·유효기간의 확대가 20·30대 청년의 고통을 완화하는 데 충분한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