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립국악단 제199회 정기연주회 ‘KORE安 MUSIC’ 개최
상태바
대구시립국악단 제199회 정기연주회 ‘KORE安 MUSIC’ 개최
  • 김희연
  • 승인 2020.11.1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초연 전통의 정교함 위에 관현악의 과감함이 돋보이는 작품들
▲ 대구시립국악단 제199회 정기연주회 ‘KORE安 MUSIC’ 개최
[AAnews] 대구시립국악단은 제199회 정기연주회 ‘KORE安 MUSIC’을 오는 11월 26일 오후 7시 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 무대에 올린다.

이번 정기연주회는 새로움과 과감함이 돋보이는 관현악 작품들로 구성된다.

특히 이날 연주회에 선보이는 다섯 곡 중 아쟁협주곡 ‘금당’을 제외한 네 곡이 모두 대구에서는 처음 연주되는 곡으로 국악의 새로운 모습에 목말라 있는 관객들에게 단비 같은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의 첫 문을 여는 곡은 오케스트라 아시아를 위한 ‘뱃노래’로 작곡가 박범훈 등에 의해 창단된 한·중·일 세 개국을 중심으로 한 동아시아 민족악단 ‘오케스트라 아시아’의 창단 음악회 때 초연된 곡이다.

이 곡은 한국민요 ‘뱃노래’가락이 주선율로 나발·북·징 등이 존재의 힘에 대해 묘사하며 바다를 향해 나아가는 모습을 그린 곡이다.

우리나라 특유의 세 박자 장단이 민족성을 일깨우는 느낌마저 든다.

강태홍류 가야금산조 협주곡 ‘파사칼리아’는 부산광역시 무형문화재 제8호 강태홍류 가야금산조를 국악관현악과의 협주곡으로 재창작한 곡이다.

이 곡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기악음악인 산조의 선율과 리듬을 바로크시대의 변주곡형식인 파사칼리아와 융합해 전개시킨다.

포항가야금연구소 대표이자 부산시 무형문화재 제8호 가야금산조 전수조교인 가야금 연주가 오해향이 가야금 선율과 관현악이 하나 된 완벽한 하모니를 선사한다.

거문고협주곡 ‘歌, 현금’은 윤선도의 어부사시사 춘사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이 곡은 크게 세 부분으로 나뉘는데 첫째 부분은 유유자적 강촌의 모습을 그리고 있고 둘째 부분은 거문고 병창으로 강촌의 아름다움을 노래한다.

셋째 부분은 물아일체 된 어부의 심경을 표현한다.

서울교육대학교 음악교육과 교수 조경선의 거문고 연주가 아름다운 강촌으로 관객들을 안내한다.

이태백 명인의 연주를 들을 수 있는 박종선류 아쟁산조협주곡 ‘금당’도 준비되어 있다.

한일섭제 박종선류 아쟁산조는 한일섭 명인의 가락에다 박종선이 독창적인 가락을 덧붙여 구성한 것으로 아쟁 특유의 애잔하면서도 힘 있는 소리를 잘 살려낸 것이 특징이다.

국내 첫 아쟁 전공자이자 최초의 아쟁 박사 1호, 아쟁전공 1호 교수 등 특별한 타이틀을 지니고 있는 이태백 명인은 현재 목원대학교 한국음악학부 교수이자 한밭국악관현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로 활동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관현악과 소리를 위한 ‘수궁 환영’이 무대를 장식한다.

기존 판소리를 국악관현악으로 재해석해 새로운 판소리 음악으로 선보이는 ‘수궁 환영’은 2017년 국립국악관현악단에 의해 위촉 초연된 작품으로 국악관현악이 판소리 반주에 그치는 것이 아닌, 독립적 레퍼토리로서의 관현악 작품을 만들고자 기획됐다.

한양대학교 국악과 교수 조주선의 소리로 무대가 펼쳐지며 ‘수궁가’의 주요 등장인물의 특징을 국악기에 대입시킨 연주로 ‘수궁가’ 특유의 해학적인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이현창 대구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는 “이번 연주회는 새로움과 과감함이 돋보이는 관현악곡들로 준비했다. 우리단체에서도 처음 시도해보는 곡들이라 완벽한 무대를 위해 더욱 만전을 기했으며 대구시민들에게는 국악의 또 다른 면모, 새로운 관현악곡들을 소개하는 귀한 시간이 될 거라 생각한다”며 기획의도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