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광학산업 온라인 주문량 73% 급상승
상태바
안광학산업 온라인 주문량 73% 급상승
  • 김희연
  • 승인 2020.10.08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온라인 플랫폼으로 안광학산업 뉴딜 속도 낸다
▲ 안광학산업 온라인 주문량 73% 급상승
[AAnews]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 운영하는 국내·외 온라인 기업간 거래플랫폼이 안광학산업 디지털 전환과 뉴노멀 시대로 이끌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비대면화 확산, 디지털 전환 가속화 등 경제사회 구조가 크게 요동치고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은 기업경영에 큰 어려움을 야기한 반면, ‘디지털 역량’의 중요성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은 안광학산업 디지털 역량강화와 전자상거래 지원을 위해 ‘온라인 안경 기업거래 플랫폼인 아이엔샵’과 K-아이웨어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해외 안경 수출 플랫폼 아이웨어코리아’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대면영업 중심으로 이뤄지던 안광학산업에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비대면 시장진출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 아이엔샵도 수요에 대응, ‘전 상품 무료배송 이벤트’, ‘수수료 면제 이벤트’ 등의 지원으로 아이엔샵 이용률이 크게 늘어나 전년도 동월 기준 주문량은 73%, 매출은 49%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장용찬 팬텀옵티칼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불경기 속에서도 아이엔샵을 활용한 매출이 늘어나고 있고 특히 영업 사원들이 방문할 수 없는 곳의 거래처가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한편 아이웨어코리아는 최근 해외바이어의 문의가 크게 늘어나 국내 제조기업과 300건 이상의 기업 매칭이 이뤄지며 최근 한 달 사이 약 33,200달러 규모의 첫 계약을 성사시키는 등 어려운 시기임에도 디지털 플랫폼은 더욱 활성화되고 있다.

꿈의 눈 해외영업팀은 최근 아이웨어코리아를 통해 미국 신규 바이어와 안경테 1,800장 수출 계약을 성사시키고 “코로나19로 해외 출장이 불가해 신규 바이어 발굴이 어려웠는데 아이웨어코리아를 통해 신규 거래선을 확보하게 됐다 앞으로 아이웨어코리아를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진광식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장은 “현재 안광학산업은 IMF 금융위기 때보다 어려운 실정이다 기업 현장 방문 결과 대면영업에 애로를 겪고 있지만,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시장공략에는 무궁무진한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 기조에 발맞춰 안광학산업도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