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10개 자동차사, 서울에서 자율차 국제표준화 논의
상태바
글로벌10개 자동차사, 서울에서 자율차 국제표준화 논의
  • 김희연
  • 승인 2019.09.2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SO 자율주행차 데이터통신 분야 국제표준화회의 개최
▲ 산업통상자원부
[AAnews]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국제표준화기구의 차량데이터통신 기술위원회총회를 26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서울에서 개최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화두인 자율주행차에 탑재된 수많은 센서가 인지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차량내에서 통신·처리하는 통일된 방식에 대한 국제표준이 논의될 예정이다.

독일의 다임러, BMW, 아우디, 폭스바겐, 일본의 도요타, 혼다, 프랑스의 르노, 미국의 포드, 스웨덴의 볼보, 한국의 현대차 등 글로벌 주요 자동차 메이커 10개 사가 참여한다.

최근 자율주행차 성능이 향상됨에 따라 센서, ECU 등 전기전자 모듈의 탑재가 늘어나고 있으며, 센서에서 실시간으로 수집한 대용량 데이터 전송을 위한 차량내 통신기능의 중요성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

이에 ISO 차량 데이터통신 위원회에서는 자율주행차 내부통신, 자율주행기능을 위한 센서 인터페이스, 자율주행차 진단 및 차량용 클라우드 서비스 등 국제표준 45여종을 개발 하고 있는 중이다.

특히 이번에 논의되고 있는 자율주행차의 내부통신에는 라이더, 카메라 등에서 수집한 대용량 데이터의 고속 전송에 적합한 차량용 이더넷 규격이 포함되어 있다.

동 표준 개발에 국내기업이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어, 표준이 완료되는 ‘20년 말에는 관련 제품의 수출시장 확대에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차량 데이터통신 표준회의에는 국내 현대차·모비스·현대 오트론·오비고·자동차부품연구원·ETRI 등 기업·연구기관에서 20여명의 전문가가 참여한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최근 현대차는 미국 자율주행기업과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기술확보계획을 발표하는 등 자율주행차 관련 기술확보가 국제적으로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면서, “이번 ISO TC22/SC31 표준 총회를 계기로 차량내 데이터통신 표준분야에서 우리나라 자율차 관련 업계가 국제표준 활동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