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논생태양식 미꾸리 입식시범
상태바
친환경 논생태양식 미꾸리 입식시범
  • 김희연
  • 승인 2020.05.27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농업 융복합화를 통해 부가가치 창출에 기여
▲ 친환경 논생태양식 미꾸리 입식시범
[AAnews] 군위군과 경상북도 토속어류산업화센터는 논 생태시설활용의 일환으로 지난 25일 의흥면 연계리 계명친환경 작목반회원, 지역주민, 관계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꾸리 시범입식을 했다.

작년말에 토속어류산업화 센터에서 미꾸리종자 생산해서 월동후 4개월 정도 키운 3~4cm의 2~3g의 중간육성 개체 약 4만미 분양해 입식후 상품사이즈 10g이상까지 키워 당해연도 상품화가 가능하다.

이번 시범사육 작목반은 미꾸리 굴토성에 의한 유실방지와 한여름 30℃이상 고온시 사료 섭취율 저하 예방을 위한 논둑보강, 논 두렁 주변에 적정한 생육환경을 위한 폭2m, 깊이 1m 정도의 사육공간 조성, 황새 등 조류피해 예방을 한 3m 높이 약 20cm 간격의 망설치, 너구리 등 야생동물 습격예방을 위한 울타리 설치까지 모든 준비를 마친 상태이다.

미꾸리를 활용한 친환경 생태양식은 미꾸리가 식물 뿌리 산소공급 및 잡초제거, 해충구제의 역할을 하고 배설물을 쳔연비료로 활용돼 식물생육에 도움을 주는 ‘농+수 융합 생태 양식법’으로 침체된 농어촌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부각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소장는 “최근 이상기후등이 농가수확에 미치는 영향이 심하며 안정적인 수확을 위해서 다변적인 수확원을 발굴하는 것이 우리농업의 목표이다 친환경 논 생태양식을 기반으로 미꾸리 생산 농업융복합화를 통해 부가가치 창출에 기여할 것이며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새롭고 다양한 현장기술 확산방안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