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를 위해 먹이를 나르는 박새
상태바
새끼를 위해 먹이를 나르는 박새
  • 김희연
  • 승인 2020.05.04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끼를 위해 먹이를 나르는 박새
[AAnews] 봄기운이 완연한 가운데, 포항시 덕동마을의 한 가로등 기둥에 난 구멍 안에 둥지를 튼 박새가 새끼를 위해 먹이를 나르고 있다.

박새는 머리와 목은 푸른빛이 도는 검정이고 뺨은 흰색이며 몸길이는 약 14cm이다.

아랫면은 흰색을 띠며 목에서 배 가운데까지 넥타이 모양의 굵은 검정 세로띠가 있어 다른 박새류와 쉽게 구분된다.

박새는 평지나 산지 숲, 나무가 있는 정원, 도시공원 등의 부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텃새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