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혁신 가속화 및 유망 서비스 분야 신시장 창출을 위해 2020년 로봇 1500대 보급 지원
상태바
제조혁신 가속화 및 유망 서비스 분야 신시장 창출을 위해 2020년 로봇 1500대 보급 지원
  • 김희연
  • 승인 2020.05.04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지능형 로봇 실행계획’수립
▲ 산업통상자원부
[AAnews] 산업통상자원부는 관계 정부부처와 “2020년 지능형 로봇 실행계획”을 수립해 공고했다.

이번 실행계획은 작년 8월 발표한‘제3차 지능형 로봇 기본계획’의 이행을 위해 수립하는 첫 번째 연도별 추진계획이며 제3차 기본계획의 추진과제인 “3대 제조업 중심 제조로봇 확대 보급, 4대 서비스 로봇분야 집중 육성, 로봇산업 생태계 기초체력 강화”에 따라 정부가 올해 1,271억원을 투자해 로봇의 활용이 미흡한 제조업종 및 4대 서비스분야를 중심으로 1,500대의 로봇을 보급하고 스마트그리퍼 등 핵심부품·소프트웨어의 개발 및 5G·인공지능과 로봇의 융합·실증을 추진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한다.

타 업종에 비해 로봇도입이 저조한 취약업종을 新수요처로 제조로봇 500대 보급을 추진한다.

’19년에 개발한 14개 로봇활용공정 표준모델의 적용·실증을 위해 90개 이상의 수요기업에 협동로봇 등 제조로봇 500대 보급과 작업장 안전인증, 재직자 교육을 지원하고 로봇활용공정 23개 표준모델을 추가로 개발하며 리스·렌탈 서비스, 대출금리우대 등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추진해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로봇보급을 확대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한다.

성장 가능성이 높은 4대 유망 서비스 분야를 중심으로 1천대를 보급한다.

의복형로봇, 척추수술로봇, 주차로봇 등 신규 서비스로봇 개발착수와 더불어 돌봄로봇 700대, 웨어러블 90대, 의료 10대, 물류 200대의 보급을 지원하고 특히 서비스로봇 확산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를 선제적으로 발굴·개선하기 위해 “로봇규제혁신지원센터”를 운영하고 로봇분야 규제 개선추진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로봇의 핵심부품·소프트웨어 국산화 및 수요처 연계 실증, 그리고 5G·AI와 로봇의 융합을 지원한다.

지능형 제어기 등 3대 핵심부품과 잡는기술 소프트웨어 둥 4대 소프트웨어의 개발에 착수하고 국산 로봇부품을 로봇생산기업의 로봇에 적용해 검증하는 ‘로봇부품 실증사업’ 을 추진하며 첨단 제조로봇 시장에 조기 진입을 지원하기 위해 협업지능 모듈 개발 및 실증, 5G기반 제조로봇 실증인프라 구축 등을 신규로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최근 ‘비대면 시대’에 대한 관심 고조에 따라 다양한 분야에 로봇을 활용하기 위한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다”며 “로봇을 활용한 신시장 창출을 지원하고 로봇을 통한 기존 제조업 및 서비스업의 혁신을 위해 관계기관 및 업계와 협조해2020년도 실행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