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전문가 해법 찾는다
상태바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전문가 해법 찾는다
  • 김희연
  • 승인 2020.04.27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종합대책‘ 마련을 위해 그간 성과와 한계 분석, 지역별 발생상황 및 계절 변화에 따른 대응방안 논의
▲ 환경부
[AAnews]환경부는 27일 오후 3시부터 서울 용산구 KDB생명타워에서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의 인사말 이후, 환경보전협회 이우신 회장을 좌장으로 해, 전북대학교 조호성 교수, 국립생태원 김영준 실장의 주제발표와 도드람양돈연구소 정현규 박사, 강원대 오연수 교수 등의 패널토론으로 진행된다.

이번 토론회는 그간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조치의 경과를 짚어보고 계절의 변화 등 상황 변화에 따른 향후 대응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우리나라 현실에 맞는 대책에 대한 제안과 토의가 이루어진다.

첫 번째 발제를 맡은 전북대학교 조호성 교수는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대응 중인 유럽 국가의 사례를 분석하고 산악지대와 지뢰지대가 많은 우리나라의 특성에 맞는 대응법이 필요함을 강조할 예정이다.

이어서 국립생태원 김영준 실장은 지역별로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진행상황, 지리적·지형적 특성 및 현실적인 대응 여건 등을 분석해 지역별로 차등화된 대응전략을 제시한다.

발제 이후에 환경보전협회 이우신 회장의 사회로 국립환경과학원 정원화 팀장,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이후승 박사, 강원대학교 오연수 교수, 도드람 양돈연구소 정현규 박사, 야생생물관리협회 김철훈 부회장, 서울대 야생동물유전자원은행 황주선 박사 등이 참여해 패널토론을 펼친다.

행사 마지막에는 화천군, 연천군 등 지자체와 농림축산식품부, 국방부 등 관계기관이 모두 함께 참여해 질의응답 및 전원토의 시간을 가진다.

환경부는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검토해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종합대책을 수립 시 반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