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저염식단실천 건강약속식당’ 선정
상태바
김천시, ‘저염식단실천 건강약속식당’ 선정
  • 김희연
  • 승인 2019.09.11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저염식단실천 건강약속식당’ 선정
[AAnews] 김천시는 심뇌혈관질환 인지도 향상을 위해 매년 9월 첫째주 전국단위로 실시되는 ‘심뇌혈관질환 예방관리주간’을 맞이하여 지난 4일 관내 식당 10개소를“저염식단실천 건강약속식당”으로 선정했다.

이번 선정은 다양한 연령대가 출입하는 외식업소 계도를 통해, 고혈압 등 심뇌혈관질환의 주요원인중 하나인 나트륨 섭취를 줄이고 건강한 외식문화 조성으로 시민 건강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실시되었으며, 올해 10개소를 시작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외식횟수와 각종영양성분섭취의 상관성을 분석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외식빈도가 높을수록 나트륨 섭취량도 올라갔고, 대표적 외식메뉴 238종을 분석한 결과 나트륨 함유량이 세계보건기구 1일 나트륨 섭취 권고량 2,000ml넘는 경우가 많았다.

선정된 업소에는 홍보용 리플렛, 부착용 스티커를 비치하고, 국 없는 날과 염장반찬 줄이기, 천연조미료 사용 등 자발적인 개선에 앞장 서 저염식단실천 홍보대사로써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손태옥 보건소장은 “심뇌혈관질환은 올바른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효과적으로 예방 및 관리를 할 수 있는 만큼, 앞으로도 시민들이 실생활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