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연초부터 인구문제 대응에 선제적 움직임
상태바
영주시, 연초부터 인구문제 대응에 선제적 움직임
  • 김희연
  • 승인 2020.01.10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분야 전문가들과 ‘영주형 인구정책 평가와 방향’ 특강 및 토론회 가져
▲ 영주시
[AAnews] 영주시가 심화되는 인구문제 대응을 위해 연초부터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10일 저출생·고령화 사회, 지방소멸 등 각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특강 및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특강은 인구분야 전문가인 대구경북연구원 안성조 박사를 초빙해 영주시 인구정책TF팀을 대상, 영주시의 인구정책을 평가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내용으로 진행됐다.

특강 이후 진행되었던 토론회에서는 각 분야의 전문가인 박진표 동양대학교 교수, 기화서 경안신학대학원대학교 교수, 김지훈 대구경북연구원 전문위원, 이미나 경상북도경제진흥원 연구원과 함께 영주맞춤형 인구정책에 대해 다양한 의견 및 대안을 나누고 인구문제 대응 퍼포먼스도 함께 펼쳐 결의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영주의 인구문제를 심층적으로 분석하고 맞춤형 대응방안 모색을 위해 특강과 토론회를 가졌다”며 “앞으로도 영주시는 인구문제 극복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2020년에 새롭게 인구정책 사업으로는 일·가정양립 인식개선 , 인구정책 UCC 공모전, 정주여건 개선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생활SOC사업과 서천둔치‘아동·가족활동공간조성’,공유플랫폼 내‘실내놀이터’, 도심형 어린이놀이터 조성 등이 있으며 각 부서마다 분산되어 있던 인구정책지원 통합조례를 마련해 올 1월부터 시행해 아이를 키우기 좋은 생활환경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양질 일자리 확보에 나서는 한편 일과 가정의 양립 인식개선을 위한 캠페인, 찾아가는 인구교육, 유연근무제, 남성의 육아휴직 활성화 등을 확대 실시해 사회적인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지역사회가 함께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